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SNS 언팔로우로 딱 들킨 불화 걸그룹
작성 : 2020년 07월 04일(토) 10:18 가+가-

안지영, 우지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의 안지영과 전 멤버 우지윤이 SNS를 통해 각자의 입장을 전했다.

4일 우지윤은 자신의 SNS 스토리에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한 말을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습니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아서 받았던 손해들에 늘 후회하며 지내던 제가 떠올랐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제가 볼빨간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았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는 갑자기가 아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저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저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후에 방송에서 저희의 관계에 대해서 제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아도 전 제 이름과 그 친구의 이름이 불미스러운 일로 입에 오르락내리락 거리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에 아무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안지영, 우지윤 입장문 / 사진=안지영, 우지윤SNS


한편 안지영은 이날 자신의 SNS 스토리 기능을 통해 "처음 볼빨간사춘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얘기를 직접들은 것이 아닌 회사를 통해 전해들었을 때 상처를 받았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그 친구가 탈퇴를 결심한 후에 콘서트까지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이어가려 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미 결론이 난 상태에서 한 장 남은 볼빨간사춘기 음악을 진정성 없게 소비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활동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친구도 동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제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주겠다는 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방송에서 저희 둘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습니다"라며 우지윤의 글을 반박하는 글을 게시했다.

끝으로 안지영은 "대중들 사이에서 저희의 상황이 오해되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시점 이후로 더 이상 저희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우지윤을 향해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와야했던건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해야할말이 남았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일 안지영은 우지윤의 SNS 계정을 언팔로우한 것이 관심을 받자 SNS 스토리에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한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