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도종환 의원 "최숙현 사건 청문회 추진…최윤희 차관, 시급함·절박함 부족한 것 아닌가"
작성 : 2020년 07월 07일(화) 19:34 가+가-

최윤희 차관 / 사진=청와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도종환 의원은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야당 간사 위원들과 논의를 해서 청문회 일정을 잡아야 되겠다고 여당 간사에게 이야기한 상태"라며 여야가 큰 방향에서 청문회를 하자는 공통분모가 형성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말했다.

최숙현 선수는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 철인3종팀에서 지도자와 선배 선수들, 팀 닥터로부터 오랫동안 폭행과 폭언 등 가혹행위에 시달렸다. 이에 최숙현 선수는 팀을 옮긴 뒤 지난 2월 가해자들을 고소했고 4월에는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등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그러나 최숙현 선수의 피해 사건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목숨을 끊고 말았다.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 김도환 선수 등은 현재 폭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이에 도종환 의원은 이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를 계획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별조사단을 꾸린 문화체육관광부를 겨냥해 최숙현 선수 사건에 대한 조치가 늦다고 지적했다.

도종환 의원은 "가해자들이 전혀 폭행한 사실이 없다고 하니까 조사가 아니라 수사로 가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이야기까지 어제 상임위에서 거론됐다"면서 문화체육관광부를 향해서는 "(사태 해결을 위해) 빨리빨리 움직이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오늘부터라도 제대로 된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지고 특별조사단을 이끌어야 할 (문체부) 차관 역시 보고 받은 것 외에 아직 무슨 일을 한 게 없어서 시급함과 절박한 상황 인식이 부족한 것 아닌가 하는 걱정도 들었다"며 특별조사단을 이끌고 있는 최윤희 차관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최윤희 문체부 2차관에게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했으며 이에 문체부는 최윤희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꾸렸다. 최윤희 차관은 1982, 1986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5개나 거머쥐었던 여자 수영의 레전드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