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멀어지는 결승' 와르르 무너진 한국 마운드, 6회말 5실점 허용
작성 : 2021년 08월 05일(목) 21:32 가+가-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 야구대표팀이 미국에게 대량 실점을 허용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야구대표팀은 5일 오후 7시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미국과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2차 준결승을 펼치고 있다.

한국은 6회말 시작과 함께 마운드에 최원준을 투입했다. 그러나 최원준이 토드 프레이저에게 볼넷을 내줘 무사 1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자 한국은 마운드에 차우찬을 올리며 반전을 꾀했다. 이후 차우찬이 에릭 필리아를 삼진으로 솎아내 한숨을 돌렸다.

김경문 감독은 마운드에 원태인을 투입해 남은 2개의 아웃카운트를 맡겼다. 그러나 제이미 웨스트브룩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해 1,3루를 내준 원태인은 마크 콜로스배리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아쉬움을 남겼다.

원태인은 이후 볼넷을 내줘 1사 만루에 몰렸다. 이에 한국 벤치는 '믿을맨' 조상우를 마운드에 투입했다. 하지만 조상우는 잭 로페즈에게 1타점 적시타, 에디 알바레즈에게 1타점 1루 땅볼을 내줘 1-5를 만들었다.

조상우는 계속된 투구에서 타일러 오스틴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아 추가 2실점을 기록했다. 한국 대표팀의 마운드는 이후 김진욱으로 교체됐고 김진욱이 트리스톤 카사스를 막아내 추가 실점을 기록하지는 않았다.

한편 한국은 7회초 현재 미국에 1-7로 뒤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