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라스' 김연경, 국가대표 마지막 경기 후 빈 코트 바라보던 심경 [TV스포]
작성 : 2021년 09월 22일(수) 11:15 가+가-

김연경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월드클래스 배구선수 김연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2020 도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16년간의 국가대표 생활에 마침표를 찍은 소감을 밝힌다. 특히 김연경은 태극마크를 달고 뛴 마지막 경기가 된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 후 빈 코트를 바라보던 당시 심정을 고백할 예정이어서 이목이 집중된다.

22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배구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과 함께하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연경은 한국 여자배구의 간판스타이자 V리그를 비롯해 일본과 터키, 중국리그에서 활약한 한국이 자랑하는 월드클래스 배구선수이다. 2005년부터 올해까지 16년간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경험했다. 특히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마지막으로 뛴 도쿄올림픽에서 9년 만에 4강 진출 신화를 견인해 큰 감동을 안겼다.

김연경은 국가대표 은퇴 경기가 된 도쿄올림픽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 후 텅 빈 코트를 바라보며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어, 이를 지켜보던 모든 이들을 울컥하게 했던 터. 김연경은 “지금까지 대표팀으로 뛴 시간이 필름처럼 스쳐 갔다. 모든 게 끝이구나 싶었다”며 당시 심정을 고백, 16년 만에 태극마크를 내려놓은 소감을 들려준다. 이어 선수 생활 최초로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린 속내까지 모두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한 김연경은 세르비아전 당시 경기장에 울려 퍼진 트레이드 마크(?) ‘식빵’ 사자후 덕분에 식빵 CF 모델에 등극했다고 고백한다. 김연경은 “CF 촬영 때 자꾸 ‘식빵’을 시키더라. 평소에는 ’식빵’을 잘 안 한다”라며 대반전 고백을 해 시선을 강탈한다.

김연경과 함께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V리그 간판’ 김수지, 양효진의 속마음도 공개된다. 양효진은 2016 리우올림픽부터 세대교체를 준비했다며 “동메달 결정전 당시, 김연경을 보고 마지막을 직감했다”고 털어놓는다. 양효진이 국가대표 은퇴를 실감한 순간은 어떤 장면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김수지는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니 한 점 한 점이 아까웠다”며 당시 심정을 솔직하게 들려준다.

이어 한국 여자배구의 한 세대를 책임진 ‘언니 라인’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은 후배들의 선전을 응원하며 김연경의 뒤를 이어받을 국가대표팀 ‘차세대 캡틴’을 예측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배구 인생의 동반자이자 25년 지기 김연경과 김수지는 끊임없이 서로 구박을 주고받는 절친 케미를 뽐낸다. 두 사람은 국가대표 시절 에피소드 대방출과 절친 폭로전을 펼쳤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