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등 4명, 재심 청구 포기
작성 : 2022년 08월 18일(목) 09:58 가+가-

김민석(왼쪽 위)과 (시계방향으로) 정재웅, 정재원, 정선교 /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음주운전 후 사고를 내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김민석을 포함해 이 사건에 연관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4명이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공정위) 재심 청구를 포기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18일 스포츠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김민석을 포함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 4명이 마감일인 17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재심 청구를 하지 않은 것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해당 선수들의 징계는 확정됐다"고 말했다.

이로써 자격정지 1년 6개월의 징계를 받은 김민석은 2024년 2월까지 선수로서의 활동이 정지됐다. 각각 1년과 6개월, 2개월의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정재웅, 정선교, 정재원의 징계도 확정됐다.

김민석과 정재원, 정재웅, 정선교 등 4명은 지난 달 22일 오후 6시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오후 훈련 종료 후 김진수 대표팀 감독의 허락을 받아 외출 후 저녁식사와 함께 술을 곁들였다. 이들은 오후 8시 20분 경 식사를 마치자 정재웅이 운전하는 김민석의 차량을 타고 숙소로 복귀했다.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던 김민석, 정재웅, 정선교 등 3명은 오후 9시 경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박지윤의 지인이 박지윤의 생일 축하를 위해 선수촌 웰컴센터에 방문한다는 연락을 받고 김민석이 운전하는 김민석의 차량을 타고 웰컴세터로 이동했다.

모임을 마친 이들은 김민석이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숙소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선수촌내 보도블럭 경계석에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사고 직후 박지윤은 예약한 치료를 위해 이동했고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세 명은 즉각 자리를 이탈했다. 이들은 당시 사고 처리를 위한 보험 증서를 찾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이들의 행위는 오후 9시 50분 경 탁구 상비군 선수의 신고로 만천하에 드러났다. 파장은 컸다. 이 사건에 연루된 4명의 선수들은 모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을 대표하는 간판 스타들이었다. 특히 김민석과 정재원은 지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1500m와 매스스타트에서 각각 동메달과 은메달을 수확했던 선수들이라 팬들의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이에 빙상연맹은 지난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연맹 사무실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상벌위원회)를 열고 음주운전 사고 및 음주 소란행위로 체육인의 품위를 훼손한 행위 등을 적용해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당시 공정위 김성철 위원장은 선수들의 징계 수위를 밝히며 "김민석은 음주운전 및 음주 소란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체육인의 품위를 손상했다"면서도 "그간 김민석의 포상 실적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1년 6개월 자격정지로 결정했다. 자격정지 1년 6개월은 선수로서는 결코 작지 않은 중징계"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정재원의 징계(자격정지 2개월)가 다른 선수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것에 대해 "진술을 종합해보니 정재원은 당시 본인의 주량을 초과한 상태였다. 술을 마신 기억은 하지만 선수촌에 무슨 차를 타고 어떻게 들어왔는지조차 기억을 못했다"며 "정재원은 선수촌에 들어오자마자 자기 숙소로 와서 잠을 자느라 사고가 난 것도 인지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하지만 정선교(자격정지 6개월)는 정재원과 같이 만취상태였는데도 박지윤의 생일 파티에 같이 가자는 김민석의 제안에 가서 어울렸고 사고가 난 것을 인지하고 있었다. 그래서 정재원보다 중한 징계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선수단 관리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진수 감독에게는 자격정지 1년의 중징계가 떨어졌다.

징계를 받은 이들은 빙상연맹의 상위기구인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재심을 요청해 징계수위가 부당하다고 주장할 수 있었지만 이를 포기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