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오유진 9단, 中 왕천싱 5단 꺾고 오청원배 우승
작성 : 2022년 09월 28일(수) 19:00 가+가-

오유진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유진(24) 9단이 오청원배 정상에 올랐다.

오유진 9단은 28일 서울과 중국 푸저우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5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결승3번기 2국에서 중국의 왕천싱(31) 5단에게 154 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종합전적 2-0으로 승리했다.

오유진 9단은 27일 열린 결승1국에서도 12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둔 바 있다.

4강에서 국내여자랭킹 1위 최정 9단을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한 오유진 9단은 2016년 7회 궁륭산병성배 우승 이후 6년 만에 두 번째 세계대회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오유진 9단은 두 번 모두 왕천싱 5단을 꺾고 우승했다.

국후 인터뷰에서 오유진 9단은 "6년 만에 세계대회에서 우승해 너무 기쁘다. 컨디션이 좋지 않아 걱정했는데, 결승 대국은 내용적으로도 괜찮은 것 같고, 결승1국에서 이겨 2국에서 더 자신감 있게 둘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4강에서 가장 까다로운 선수인 최정 선수를 이겨 더 자신 있게 결승에 임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곧바로 단체전인 호반배가 열리는데 불리한 상황인 만큼 최선을 다 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도 전했다.

결승2국은 중반까지 팽팽한 흐름이었지만 후반에서 한수 위의 집중력을 보여준 오유진 9단이 갈수록 격차를 벌이며 왕천싱 5단의 항서를 받아냈다.

바둑 여자국가대표 코치인 박정상 9단은 "전반적으로 계속 만만치 않았는데 우변 승부처에서 한방으로 승부를 갈랐다"고 결승2국을 총평했다.

오유진 9단의 우승으로 한국은 대회 2연패와 동시에 이 대회 네 번째 우승컵을 차지해 주최국 중국의 1회 우승에 크게 앞서게 됐다.

한국은 김채영 7단이 초대 우승을, 최정 9단이 2회와 4회 대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중국은 저우홍위 6단이 3회 대회에서 우승했다.

중국위기협회와 푸저우시인민정부가 공동주관하고 푸저우시체육국, 구러구인민정부, 창러구인민정부, 푸저우시위기협회가 공동주최한 제5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1억 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4천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