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전현우·신승민 펄펄' 한국가스공사, KCC 꺾고 2연승 질주
작성 : 2022년 12월 01일(목) 20:59 가+가-

한국가스공사 전현우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대구 한국가스공사가 연승에 성공했다.

한국가스공사는 1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주 KCC와의 홈 경기에서 92-71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을 달린 한국가스공사는 5승 9패를 기록, KCC(5승 11패)를 제치고 최하위에서 9위로 올라섰다. 반면 3연패 수렁에 빠진 KCC는 반등에 실패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전현우(24득점)를 비롯해 신승민(21득점 6리바운드), 이대성(10득점 5어시스트)이 맹활약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머피 할로웨이(8득점 21리바운드)도 골밑에서 힘을 보탰다.

KCC는 론데 홀리스 제퍼슨(20득점 7리바운드), 김지완(13득점 5어시스트)이 분투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할로웨이와 전현우의 맹활약에 힘입어 전반을 56-33으로 마친 한국가스공사는 3쿼터 들어 흔들렸다. 제퍼슨에게 골밑을 내준 데 이어 김지완에게도 연속 득점을 헌납했다. 쫒기던 한국가스공사는 조상열의 3점포로 급한 불을 껐다.

70-55로 4쿼터를 시작한 한국가스공사는 곧바로 안정을 찾았다. 전현우의 외곽포와 신승민의 골밑 득점, SJ 벨란겔의 속공으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KCC도 꾸준히 추격을 노렸지만, 집중력이 아쉬웠다. 이후 가비지 타임이 이어졌고 결국 경기는 한국가스공사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한편 같은 날 수원KT 아레나에서 펼쳐진 경기에서는 원정팀 안양 KGC가 수원KT를 92-82로 따돌렸다. 이날 결과로 파죽의 6연승을 달린 KGC는 14승 3패를 기록, 단독 선두를 공고히 했다. 반면 2연패에 빠진 KT는 6승 9패에 그쳤다.

KGC는 오마리 스펠맨(23득점 10리바운드)이 좋은 몸놀림을 선보이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변준형(16득점)과 양희종(12득점 4리바운드)도 뒤를 든든히 받쳤다.

KT는 이제이 아노시케(21득점 10리바운드), 양홍석(15득점 4리바운드)이 맞섰지만 연패를 막기엔 힘이 모자랐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