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직전 대회 준우승' 크로아티아, 벨기에와 0-0 비기며 16강행…벨기에 탈락
작성 : 2022년 12월 02일(금) 01:53 가+가-

크로아티아-벨기에 경기 장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크로아티아가 벨기에와 비기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크로아티아는 2일(한국시각) 오전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1승 2무(승점 5)로 모로코-캐나다전 경기 결과와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팀인 크로아티아는 이번 대회에서 또 한 번의 기적을 노린다

반면 벨기에는 1승 1무 1패(승점 4)에 그치며 조 3위로 16강 탈락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3위에 올랐던 벨기에는 바로 다음 대회에서 자존심을 구겼다.

이날 크로아티아는 4-1-2-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골키퍼 도미니크 리바코비치를 필두로 요시프 유라노비치-데얀 로브렌-슈코 그바르디올-보르나 소사가 포백을 이뤘다. 마르첼로 브로조비치가 중앙에 자리했고, 루카 모드리치와 마테오 코바치치가 양 옆에 이름을 올렸다. 안드레이 크라마리치-마르코 리바야-이반 페리시치가 최전방에 나섰다.

이에 맞서 벨기에는 3-4-3 전형으로 나섰다. 티보 쿠르투아 골키퍼를 중심으로 얀 베르통언-토비 알데르베이럴트-레안더르 덴동커가 3백을, 티모시 카스타뉴-케빈 데브라위너-악셀 비첼-토마 뫼니에가 미드필더진을 이뤘다. 티모시 카스타뉴-드리스 메르텐스-레안드로 트로사르가 최전방에 나섰다.

벨기에는 전반 10분 크로아티아의 수비진을 무너뜨리고 골대 앞 득점 찬스를 맞았지만 야니크 카리스코의 슛이 높게 떴다.

이에 반해 크로아티아는 전반 15분 페널티킥을 얻는 듯 했으나 그 전에 오프사이드로 선언돼 비디오판독 끝에 취소됐다.

크로아티아가 중반 이후부터 기세를 올렸다. 전반 33분 브로조비치의 슛과 크라마리치의 헤더 슛이 모두 빗나가는 등 계속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득점을 만드는 데 실패했고,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벨기에는 후반 시작 동시에 메르턴스를 빼고 로멜로 루카쿠를 투입했다. 3분 만에 루카쿠는 헤더 슛을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크로아티아 또한 1분 뒤 코바치치의 날카로운 슈팅이 나왔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8분에도 브로조비치, 모드리치의 슛이 모두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벨기에도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후반 15분 데브라위너가 찔러준 패스를 받은 카라스코가 찬 슛이 튕기자 이를 받은 루카쿠의 슛도 골대 옆을 맞고 나왔다.

1분 뒤에는 루카쿠의 머리를 맞은 슛이 골대 위로 떴다. 루카쿠는 후반 44분에도 득점 찬스를 놓쳤다.

이후 양팀은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