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하베르츠 멀티골' 독일, 코스타리카에 4-2 승리…16강은 탈락
작성 : 2022년 12월 02일(금) 05:56 가+가-

카이 하베르츠(오른쪽)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독일이 코스타리카전에서 유종의 미를 달성했으나 16강 탈락했다.

독일은 2일(한국시각) 오전 4시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3-2로 이겼다.

이로써 독일은 1승 1무 1패(승점 4·득실차 +1)를 기록했다. 하지만 같은 날 스페인(승점 4·득실차 +6)을 일본(승점 6)이 2-1로 꺾었고, 스페인에 골득실에서 밀려 조 3위로 16강 탈락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 2개 대회 연속이다.

반면 코스타리카는 1승 2패(승점 3)에 그쳐 조 최하위로 16강 탈락했다.

이날 독일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를 필두로 데이비드 라움, 안토니오 뤼디거, 니코 슐로터백, 조슈아 키미히가 포백을 이뤘다. 일케이 귄도안과 레온 고레츠카가 수비형 미드필더에, 르로이 사네와 자말 무시알라, 세르주 그나브리가 2선에 자리했다. 토마스 뮐러가 원톱으로 출전했다.

이에 맞서 코스타리카는 5-4-1 전형으로 나섰다. 케일러 나바스 골키퍼와 함께 케이셔 퓰러, 오스카 두아르테, 켄달 와스톤,후안 파블로 바르가스, 브리안 오비에도가 5백을 이뤘고, 브란돈 아길레라, 셀소 보르게스, 옐친 테헤다, 조엘 켐벨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요한 베네가스가 원톱으로 출격했다.

독일이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만들었다. 라움의 도움을 받은 그나브리의 헤더 골이 터졌다.

독일은 이후에도 기세를 높이며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21분에는 뮐러의 헤더 슛이, 5분 뒤에는 무시알라의 골이 각각 수비에 막혔다.

전반 34분에는 키미히가 과감하게 때린 중거리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또한 5분 뒤 나온 그나브리의 슛은 골포스트를 맞고 튕겼다.

이후 골문은 열리지 않았고, 전반전은 독일의 1-0 리드로 끝났다.

이어진 후반. 코스타리카가 결국 동점골을 만들었다. 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와스톤의 헤더 슛이 골키퍼에 한 차례 막히자 테헤다가 다시 밀어넣어 동점이 됐다.

독일은 3분 뒤 무시알라의 왼발 슛이 나왔지만 골포스트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21분에도 무시알라의 힘있는 슛이 오른쪽 골포스트를 맞고 튕겼다.

그러나 오히려 코스타리카가 역전골을 만들었다. 후반 24분 문전 혼전 상황 끝에 바르가스의 득점이 나왔다.

독일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수비 실수를 틈타 후반 27분 교체 투입됐던 하베르츠의 동점골이 나왔다. 후반 31분에는 퓔크루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기세가 오른 독일은 하베르츠가 멀티골을 작성하며 3-2로 역전했다. 독일은 후반 추가시간 사네의 도움을 받은 퓔크루의 득점까지 나오며 네 번째 골을 만들었다. 이후 코스타리카는 득점에 실패했고, 경기는 독일의 역전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