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멋지다 연진아!"…임지연, 눈물로 전한 '더 글로리' 비화 ['뉴스룸' 종합]
작성 : 2023년 03월 26일(일) 20:35 가+가-

뉴스룸 임지연 / 사진=JTBC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뉴스룸' 임지연이 '더 글로리' 비화를 전했다.

26일 저녁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더 글로리' 주연 배우 임지연이 출연했다.

뉴스룸 임지연 / 사진=JTBC


이날 임지연은 '더 글로리' 속 학교 폭력 가해자 박연진 역으로 합류한 과정에 대해 "악역에 항상 도전하고 싶었는데 좀처럼 기회가 쉽게 오지 않았다"며 "'더 글로리' 대본을 읽고 너무 재밌어서 두렵지만 용기를 내 도전해 보자는 용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임지연이 연기한 박연진은 극 중 기상캐스터로 활동한다. 이에 대해 임지연은 "기상캐스터 역을 준비하며 앵커분들을 많이 봤다"며 "목소리를 따라 하고 싶었다. 캐스터 장면들은 스튜디오에서 하루에 다 몰아 찍었다. 1부부터 16부까지 신을 다 외워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임지연은 "파트1은 너무 떨려서 한 번 밖에 못 봤다. 파트2는 너무 재밌어서 3번은 본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 '나 지금 되게 신나'라는 동은이(송혜교) 대사가 너무 찰떡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임지연은 즉석에서 "멋진다 연진아!"라며 송혜교의 대사를 직접 시범했다.

임지연의 필모그래피도 짚어봤다. 임지연은 "제가 경험이 오래되진 않았지만 10년이 넘는 저의 연기 세월 동안 항상 절실했다"며 "20대 땐 정말 많이 혼나고, 울기도 하고, 왜 타고나지 못하고, 가진 게 없었는지 생각했다. 그런 저의 자격지심들이 오히려 더 노력하고, 집요하고, 연구하고, 고민하게 만들었다. 좌절한 순간이 찾아와도 항상 생각했던 건 '그래도 연기를 하고 싶다'였다"고 말했다.

이어 임지연은 "연기를 놓고 싶지 않았다. 내가 할 수 있는 걸 노력이 부족해서, 제가 못해서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며 "설령 제가 못해도 제 노력이 부족하다? 그건 저한테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임지연은 "저희 엄마가 제가 한 인터뷰를 보면서 '그래도 나는 포기하지 않았다. 연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말은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고, 감동적이었다고 하시더라"며 "제가 매일 울면서 집에 와도 한 번도 '엄마 나 그만두고 싶어'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는 게…"라고 눈물을 보였다.

끝으로 임지연은 "저는 되게 다양한 색깔이 있는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 이런 옷도 어울리고, 저런 옷도 어울리는 배우"라며 "정말 작은 것 하나하나부터 열까지 노력하는 배우고, 정말 연기를 사랑하는 배우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