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나솔' 16기 영숙VS상철, 이젠 서로의 '저격러'…진흙탕 된 폭로전 [ST이슈]
작성 : 2023년 11월 20일(월) 11:32 가+가-

나솔 16기 영숙 상철 / 사진=각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나는 솔로' 16기 특집이 끝나지 않은 모양이다. 화제의 인물이었던 영숙이 상철의 과거 연애부터 음담패설 메시지를 공개하며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다.

20일 ENA, SBS플러스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 영숙은 자신의 SNS에 상철과 나눈 대화 캡처본을 게재했다.

50장에 달하는 캡처본에는 상철과 영숙이 '나는 솔로' 촬영을 마친 뒤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겼다. 대부분 상철이 영숙에게 노골적으로 호감을 표하거나, 19금 수위의 음담패설 및 성적 농담이 오갔다.

영숙은 자신과 상철이 나눈 메시지뿐만 아니라 지난 9월 상철이 한 여성에게 신체부위를 찍은 사진을 요구하는 메시지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영숙은 "늙은 저질 미국인놈아. 순진한 척 그만하고. 카톡 짜깁기해서 날 모함하지 않았으면 내가 오픈 안 했지. 덕분에 제보받은 거 잘 오픈했고 너무 드럽고 소름 끼쳐서 다 보면 내릴게"라며 상철을 저격했다.

사진=영숙 상철 SNS 캡처


앞서 영숙은 상철과 '나는 솔로'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당시 둘의 유쾌하고 솔직한 모습에 팬층도 형성됐다. 최종커플로 발전하진 않았으나 SNS를 통해 친밀한 사이임을 인증하며 화제를 모았다. 현실커플설도 나왔으나 당시 둘은 조용히 교제하다 9월쯤 동료사이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영숙이 상철을 저격하기 시작했다.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상철과 '돌싱글즈3' 출연자 변혜진이 교제했다가 결별했다고 글이 게재되자 "뜨겁게 사귀었다던데. 안타깝다"고 답글을 작성한 것. 당사자들이 인정하기도 전에 영숙이 대리 폭로한 셈이다.

바통은 변혜진이 받았다. 변혜진은 유튜브채널 '뉴스잼'에 출연해 상철과 교제했던 사실을 인정했다. 동시에 상철이 여자 3명 사이에서 고민 중이란 얘길 들었다며 "전 발을 빼기로 했다"고 폭로했다.

상철은 본인의 양다리설에 대해 "그런 적 없다. 맞대응하는 것은 진흙탕 난장판을 초래한다"고 반박하며 논란은 일단락되는듯 했다.

그러나 영숙이 상철과 나눈 19금 메시지를 공개하며 상철의 여자문제, 사생활 논란에 다시금 불이 붙은 상태다. 상철은 이러한 상황이 음해임을 주장하고 있다. SNS를 통해 영숙, 변혜진, 영철, 영수 등이 제보자들과 공격 거리를 찾아다니고 있다며 억울해했다.

공개된 메시지들이 짜깁기라고도 밝혔다. 상철은 "서로 좋아하는 성인 남녀 간의 이성 관계에서의 진한 대화는 전혀 문제 될 것 없다, 다들 건강하게 건전한 성생활 하라"고 떳떳함도 드러냈다. 그러자 영숙은 상철의 주장이 황당한 듯 곧바로 "나이 먹고 뭐 하냐"며 불쾌한 심정을 표현했다.

그야말로 진흙탕 폭로전이다. 최근까지 두 사람은 자신을 향한 악플러들을 향해 고소를 예고했다. 이제는 서로를 향한 '저격러'가 된 모양이다. '나는 솔로' 16기 방송 내내 화제의 인물이었던 상철과 영숙. 종영 2달이 되어가지만, 여전히 그들의 16기는 계속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