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오윤석 결승 3루타' KT, 6-4로 롯데에 승리…4연패 탈출
작성 : 2024년 06월 18일(화) 21:14 가+가-

오윤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t wiz가 길었던 4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KT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4연패에서 탈출한 KT는 29승 1무 41패로 9위를 기록했다. 2연패를 당한 롯데는 29승 2무 38패로 8위를 유지했다.

KT 선발투수 엄상백은 6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8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6승(7패)을 거뒀다. 오윤석은 결승 3루타 포함 4타수 1안타 1득점 1타점을 기록했다.

롯데 선발 한현희는 5.1이닝 9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3탈삼진 6실점으로 시즌 2패(2승)를 당했다. 손호영은 홈런으로 28경기 연속 안타를 쳤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시작부터 양 팀은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1회초 롯데는 고승민의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올렸다. 고승민의 시즌 4호 홈런. 1회말 KT는 로하스의 안타와 강백호의 2루타로 1사 2, 3루를 만들었다. 여기서 오재일이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때려내 1-1 균형을 맞췄다.

KT가 팽팽하던 흐름을 깼다. 4회 선두타자 강백호가 볼넷을 얻어냈다. 오재일이 중견수 뒤 1타점 2루타를 쳤고, 장성우도 우전 1타점 적시타를 보태며 경기는 순식간에 3-1이 됐다.

롯데에는 손호영이 있었다. 5회초 손호영은 선두타자로 나서 좌월 솔로 홈런을 신고했다. 손호영의 시즌 7호 홈런. 이 홈런으로 손호영은 28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KT도 대포로 응수했다. 5회말 주자 없는 2사에서 로하스가 우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로하스의 시즌 19호 홈런.

롯데가 다시 분위기를 뒤집었다. 6회초 최항의 볼넷과 황성빈의 안타로 무사 1, 2루가 만들어졌다. 고승민이 좌전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내며 롯데가 1점 차로 추격했다. 계속된 무사 1, 3루에서 나승엽이 2루 방면 땅볼을 쳤고, 이 타구가 4-6-3 병살타가 되며 3루 주자 황성빈이 홈을 밟았다.

KT는 상대의 실책성 플레이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6회초 장성우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루, 오윤석이 좌익수 방면으로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다. 좌익수 빅터 레이예스가 다이빙 캐치를 시도했는데 타구가 뒤로 빠졌다. 1루 주자 장성우는 홈을 파고들었고, 오윤석은 3루까지 내달렸다. 공식 기록은 좌익수 앞 3루타. 김상수 타석에서 폭투가 나오며 오윤석도 득점을 기록, 점수는 6-4가 됐다.

이후 KT는 필승조 박시영-김민-박영현을 차례로 등판시키며 경기를 그대로 끝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